(서울=연합뉴스) 한국외대 교수가 강의 도중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로 입건된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29)와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을 언급하며 "가해자이기도 하지만 피해자"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0일 페이스북 '한국외국어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지에 올라온 익명 제보에 따르면 이 대학 A교수는 전날 강의 시간에 "공인이 일하는 게 힘들면 그런 게 분출구가 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김혜주>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