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구속영장 심사에 출석했습니다.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한 정준영은 "죄송하다.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며 "저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 여성분들과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본 여성분들, 지금까지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입장문을 읽는 동안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습니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톡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습니다. 현장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