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과세당국이 전국의 유흥업소 21곳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22일 사업자 명의위장, 신용카드 위장가맹 등 고의적·지능적 탈세 혐의가 큰 유흥업소 21곳에 대해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강남 클럽 '아레나'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명의위장 등 고질적 탈세가 유흥업소에 만연해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관측인데요.
이들은 이른바 룸살롱, 클럽, 호스트바 등으로 재산이 많지 않은 종업원을 일명 '바지사장'으로 내세워 체납·폐업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이미나>
<영상: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