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특수강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2일 밤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제지당했습니다.
법무부는 김 전 차관에 대해 긴급 출국 금지조치를 취했다고 23일 밝혔는데요.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으면서 특수강간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재수사 여부가 논의되면서 김 전 차관의 해외 도피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자 도피 우려를 사전에 차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 전 차관은 그동안 자신의 집이 아니라 강원도의 한 사찰에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편집 : 송태훈>
<영상 : 연합뉴스TV>
songt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