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골 기회를 살리지 못해서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얘기했습니다."
벤투호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2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 1-0 진땀승을 거두고 난 뒤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는데 제가 득점을 하지 못해 민폐를 끼쳤다.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다"며 안타까운 속내를 숨기지 않았는데요. 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편집 : 송태훈>
<영상 : 연합뉴스TV>
songt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