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측이 고(故) 장자연과 통화 후 그 내용을 삭제하기 위해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재차 반박했습니다.
앞서 KBS 1TV 'KBS 뉴스9'는 지난 21일 방송에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 전 대표와 고인 간 통화 내역이 있었고, 이 내역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이에 방 전 대표 측은 25일 TV조선을 통해 "방 전 대표는 장 씨와 통화한 사실이 전혀 없고,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김혜원>
<영상: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