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기관의 간부가 SNS에 혐한 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연금기구의 세타가야 연금사무소 가사이 유키히사 소장은 트위터에 한국인에 대해 "속국 근성의 비겁한 민족", "재일 한국인 한꺼번에 쓸어버려 신규 입국거부" 등의 글을 반복해서 썼는데요. 본인이 남긴 글이 논란이 일자 해당 글들을 모두 삭제하고 사죄했습니다.
일본연금기구는 가사이 소장을 본부 인사부 소속으로 대기발령 한 상태인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편집: 송태훈>
<영상: 연합뉴스TV>
songt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