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과 관련 서울 강남구 청담동 H 성형외과에서 마약류 관리 대장이 조작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25일 뉴스타파는 제보자 A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분석한 결과 병원 직원들의 단체 대화방에서 장부를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는데요.
이 매체는 이 사장으로 추정되는 이가 내성이 생겨 약물이 과도하게 투약되고 있다는 대화 내용도 담겼다고 보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이미나>
<영상: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