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조양호(70)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게 됐습니다.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 5층 강당에서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등 4개 의안을 표결에 부쳤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습니다.
최근 한층 강화된 주주권 행사에 따라 대기업 총수가 경영권을 잃는 첫 사례로,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연임 반대와 소액주주의 연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현장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편집 : 전현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