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48 윤지오 "머투 홍선근 회장, 경찰수사 중 집에 꽃배달"

윤지오 "머투 홍선근 회장, 경찰수사 중 집에 꽃배달"

송고시간2019-04-15 09: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 장자연 씨 성접대 강요 의혹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지난 2009년 해당 사건에 대한 경찰의 초기 수사 과정에서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으로부터 꽃을 배달받아 공포감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어제(14일) 국회에서 열린 북콘서트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와인을 마시는 자리에서 홍 회장으로부터 명함을 받았고 이를 토대로 경찰에서 홍 회장을 첫 조사 대상으로 잡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씨는 어떻게 보면 스토킹이라면서 홍 회장이 집을 안다는 것 자체가 솔직히 두려웠다고 회고했습니다.

윤 씨는 간담회 도중 머니투데이 계열사인 뉴스원, 뉴시스 기자들의 따지는 듯한 질문에 "내가 우스워보이느냐"고 항의하며 논쟁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머니투데이 측은 홍 회장이 식사 자리를 한 적도, 꽃배달을 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