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이문호(29) 대표와 MD(영업사원) 출신 중국인 A씨(일명 '애나')가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