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경남지방경찰청은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공개 대상은 실명, 나이, 얼굴 등입니다. 경찰은 안씨의 사진은 별도로 배포하지 않고 언론 노출시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한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안 씨 신상공개로 안 씨 가족 등 주변인이 2차 피해를 겪지 않도록 진주경찰서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가족보호팀'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최서이>
<영상: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