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와 박 씨의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이번 주 경찰에서 대질 조사를 받습니다.
경찰은 결백하다는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황 씨를 한 공간에서 조사해 둘 중 어느 쪽의 말이 진실일지 가려낸다는 계획인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박서진>
<영상: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