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차기 대선에 도전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23일 서울 마포구 신수동 재단 사무실에서 개최한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행사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계획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처음보다 (제 순위가) 내려가고 있어 다행이고 안심이 된다. 계속 내려가서 사라져주기를 바라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직업으로서의 정치는 조금 다른 문제로, 제가 직접 국가권력을 잡아서 그 기능과 작동 방식을 바꾸려는 시도는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편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김대중도서관과의 공동학술회의, 봉하마을 어린이날 행사, 추도식 등 다채로운 추모행사 등을 마련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