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그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한 지인에게서 고소당했습니다.
작가 김모씨를 대리하는 박훈 변호사는 앞서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지오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는데요.
박 변호사는 "윤씨는 고 장자연 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씨는 A씨의 성추행 사건 외에는 본 것이 없는데도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고 주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작가라는 분이 정직하게 글 쓰세요"라며 김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법적 대응을 거론한 바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박서진>
<영상: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