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 측이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25일 박 씨의 변호인인 권창범 변호사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 씨)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라며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박 씨는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경찰과 박 씨 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