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고의적으로 악수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민 대변인은 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공손하게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지나쳤을까요"라고 밝혔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편집: 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