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지난달 미국 텍사스주에서 군중에 둘러싸여 집단 폭행당하는 장면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와 논란이 됐던 트랜스젠더(성전환) 여성이 거리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고 CNN·폭스뉴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12일 텍사스주 댈러스의 한 주차장에서 뮬레이시아 부커(23)라는 흑인 트랜스젠더 여성이 차를 후진하다 접촉사고를 내자 피해 차량 차주가 부커를 밀쳐 넘어뜨렸고 주변에 있던 다른 남성들이 몰려와 부커를 발로 짓밟는 등 집단 구타했습니다.
부커는 집단폭행 사건이 일어나고 한 달여 후인 지난 18일 새벽 댈러스의 한 거리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편집 : 최서이>
<영상 : 유튜브>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