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대표 랜드마크인 에펠탑을 한 남성이 안전장비 없이 오르다 6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0일(현지시간) AF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한 남성이 이날 오후 아무런 장비도 없이 324m 높이의 에펠탑 상층부를 무단으로 올랐는데요.
에펠탑 운영사는 "오후 9시 30분께 파리 소방관들이 남성을 설득하는 데 성공했으며 조사 당국으로 신병이 넘어간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편집 : 손수지>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