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인사들이 중국 선양에서 남측 민간단체 인사들과 만나 남북관계 교착 국면에 대한 우려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에 따르면 어제(23일) 선양에서 남북 실무협의가 열렸습니다.

남측위는 "양측이 남북관계 교착국면에 대해 우려하고 남북 공동선언에서 약속한 대로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북측은 협의가 열리기 전 팩스를 보내 당초 예정된 실무접촉을 취소한다고 일방 통보했지만, 협의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