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강력부는 어제(24일)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박 씨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 씨를 추가 기소했습니다.

황 씨는 지난 2월과 3월 옛 남자친구인 박 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짐에 따라 한 법정에 서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