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머릿속은 그냥 블랭크 상태였고 강호 형님이 나를 꽉 껴안는데, 실감은 잘 안 났어요"라고 수상자 발표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봉 감독은 수상 직후 소감을 묻는 외신기자 질문에 "우리 시대의 모습을 담고 있다는 점과 송강호 선배처럼 위대한 배우들이 뿜어내는 에너지, 이 두 가지가 어필한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김해연>
<영상 : 로이터>
haeyoun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