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아이돌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와 마약 관련 메시지를 주고 받은 상대가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 씨로 확인됐습니다.

한 씨는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고, 이듬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빅뱅의 탑과 함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한 씨는 당시 조사에선 비아이와의 마약구매를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비아이와 한 씨의 메시지 내용이 공개되자 2016년 수사 당시와 사실관계가 달라진 부분에 대해 재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