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이 오전 현충원에서 거행됩니다.

이 시각 신촌 창천교회에서 열리고 있는 장례예배가 끝나면, 곧 동교동 사저로 이동하게 되는데요.

사저 앞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구하림 기자.

[기자]

네, 고인이 생전에 머물렀던 서울 동교동 사저 앞에 나와 있습니다.

이른 시간이지만 사저 앞에는 이희호 여사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려는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6시 반,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 장례절차가 시작됐는데요.

약 한 시간 전인 오전 7시부터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열리고 있습니다.

장례예배가 끝나면 운구는 이곳 동교동 사저로 향합니다.

사저에서 노제를 지낸 운구행렬은 서울 동작동 현충원으로 이동하는데요.

그곳에서 9시 반부터 1시간가량 사회장 추모식이 거행되고, 이후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에 합장될 예정입니다.

[앵커]

이번 장례는 '사회장'으로 치러지는데요.

사회 각계 인사들이 참여한다고요?

[기자]

네, 이 여사의 장례는 가족들의 뜻에 따라 사회 각계 대표가 모여 치르는 '사회장'으로 이뤄집니다.

사회에 큰 공헌을 한 인사가 세상을 떠났을 때 각계 인사들이 모여 치르는 게 사회장입니다.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였을 뿐 아니라 여성 인권 향상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헌신했다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이 여사의 행적이 큰 만큼 이번 사회장에는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총집결합니다.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되는 추모식에는 유가족과 정관계 인사 등 2천여 명이 참석합니다.

사회장 추모식에는 일반 국민들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습니다.

추모객들을 위해 현충관 외부에는 대형 LED 모니터와 천막, 의자 등도 배치됩니다.

추도사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시작으로 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5당 대표들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앞서 발표된 장례위원회 명단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등 3,300여 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수많은 이들의 그리움을 뒤로 하고 이 여사는 영원한 동반자 김대중 전 대통령 곁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지금까지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