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3 그림 그리는 가수 솔비 "사실은 진지한 사람"

그림 그리는 가수 솔비 "사실은 진지한 사람"

송고시간2019-06-14 11: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가수로 데뷔해 화가로도 활동하는 솔비가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대중에겐 한없이 쾌활하게 비춰지지만 그림을 시작한 이후 진지한 내면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커다란 캔버스 위에 몸은 붓이 되고, 음악에 맞춘 움직임은 그대로 그림이 됩니다.

가수 겸 작가 솔비의 최근작으로 자신의 노래와 그림을 스스로 컬래버레이션했습니다.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 시작한 그림도 어느덧 10년 가까이.


밝은 무드의 일러스트는 추상으로 발전했고, 물감이 칠해진 캔버스를 잘라 자켓을 만드는 등 다양한 예술실험을 거쳤습니다.

<솔비 / 가수 겸 작가> "가수로 데뷔했기 때문에 나는 내 음악을 그림으로 그려보겠다. 내가 가장 잘하는 무대에서, 그게 캔버스라는 무대가 된 거고…"

2006년 데뷔 이후 솔직하고 거침없는 언변으로 주목받았지만 '드센 여자'란 꼬리표는 늘 부담이었습니다.

2011년엔 자신을 닮은 여성이 등장하는 음란 동영상이 퍼지는 등 녹록지 않은 시간을 보낸 뒤에 그림은 상처를 극복하는 과정이었습니다.

<솔비 / 가수 겸 작가> "저와 상관없이 확산되는 어떤 이야기들을 제가 막을 수가 없잖아요. 작업을 통해서 같이 공감하고 싶었어요. 상처에 대해서."

유쾌한 모습이 자신의 전부라 생각했지만 그림을 그린 후에 발견한 진짜 모습은 조금 달랐습니다.


<솔비 / 가수 겸 작가> "어떤 것을 잘하는지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은지 잘 몰랐는데 그림을 그리고 나서부터는 제가 되게 진지한 사람이더라고요."

방송에선 여전히 예능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는 솔비.

내 안의 여러 모습이 있다며, 사람들에게 즐거움 또한 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