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가수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부실수사와 양현석 대표 개입 의혹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3년 전 마약 혐의가 포착됐지만, YG의 개입으로 경찰 수사가 무마됐다는 진정서가 국민권익위에 접수됐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2016년 지인과의 마약관련 대화가 공개된 가수 비아이.

비아이가 대화를 나눈 인물은 같은 YG 소속 연습생이었던 한서희 씨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 씨는 비슷한 시기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인물입니다.

2016년 당시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긴급체포된 한 씨는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비아이와의 대화 내용을 경찰에 제출했지만 수사는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한 씨가 추후 조사에서 비아이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을 바꿨다는 게 경찰 측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 씨는 지난 4일 YG 양현석 대표가 수사에 개입했고 경찰 유착이 의심된다며 국민권익위에 진정을 냈습니다.

양 대표가 한 씨에게 진술을 번복하면 사례해주겠다며 외압을 가했고, 진술을 번복했다는 이유만으로 경찰이 아무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권익위는 제출 자료를 검토한 뒤 공익침해 행위가 인정되면 검찰이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한 씨 진술이 확보되면 비아이 재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한 씨 측과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