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4부는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비서관에게 1심과 같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2011년 4월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 입막음을 위해 국정원 특활비 5,000만원을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