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북측이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조의문 전달자로 김여정 제1부부장을 내려보냈던 것을 주목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여정 부부장은 차관급 관리라는 직위와는 상관없이 상징성과 대표성이 남다르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조의문을 전달할 당시 북측에서 우리 측의 책임 있는 인사가 나와줄 것을 요청했다며 이런 점들을 "남북 대화와 평화로 해석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