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과 금전문제로 다툰 뒤 서울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홧김에 흉기를 휘둘러 원생 할머니 등 3명을 다치게 한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습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47살 한모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씨는 어제(13일) 오전 10시경 성동구 하왕십리동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원생 할머니와 어린이집 교사, 근처 문화센터 강사 등 3명을 상대로 손도끼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3명 모두 머리를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