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0 특수학교서 사회관계장관회의…인권보호 대책 손질

특수학교서 사회관계장관회의…인권보호 대책 손질

송고시간2019-06-14 21: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지난해 장애학생 인권침해 사건이 터진 뒤 정부는 '장애학생 인권보호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 꾸준히 보완하겠다는 건데, 무엇보다 인권침해 사안에는 재빠르게 대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장음> "1,500원입니다."

주문을 받은 학생이 능숙한 손놀림으로 커피를 내립니다.

학교 희망일자리 프로젝트로 취업한 졸업생 송수민 군입니다.

<송수민 / 서울정인학교 졸업생·학교내 카페 취업중 > "일하는 것은 재밌고, 저는 돈버는 것도 재밌고 커피 음료 만드는 것도 매우 재밌거든요."

이처럼 장애학생의 학습권과 자립을 위해 꼭 필요한 특수학교.

하지만, 설립 과정에서 지역주민 반대에다 학교 내 인권침해 사례도 끊이지 않아 결국 '장애학생 인권보호 대책'까지 발표됐습니다.

이에 따라 특수학교 43곳에는 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행동지원팀이 신설됐고, 장애학생 지원 사회복무요원 자리에는 특수교육 학과가 1순위로 배치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학교 밖에서도 신속하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습니다.

인권침해시 치료와 상담 등 주변 기관을 알려주는 지도형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보급하는 겁니다.


학습권 확대를 위한 특수학교 설립 의지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공립 특수학교를 2022년까지 26개교 이상 추가 신설하고, 국립대학 부설로 장애학생들의 예술 중고등학교와 직업계 특성화고등학교도 설립 추진중입니다."

목표는 장애학생과 가족 모두 존중받고 있다는 사회적 환경을 체감하는 것.

정부는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책을 보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