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완전한 핵폐기를 촉구했습니다.

스웨덴 의회 연설 내용인데요.

스톡홀름에서 고일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의지를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합니다.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합니다."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기 위한 키워드로 '신뢰'를 제시한 문제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남북간에 세가지 신뢰를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입니다.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실질적인 핵폐기 조치를 취한다면 대북제재도 해제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핵폐기 조치에 앞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에 대해 먼저 행동을 보이라는 이야기입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대화 재개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입니다.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핵개발 기술을 가지고 있었지만 핵무기를 포기한 스웨덴의 사례를 언급했습니다.

북한도 스웨덴의 길을 따라간다면 남북이 공동으로 번영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톡홀름에서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