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3 주말 돌풍·우박 요란한 비…휴일엔 맑을듯

주말 돌풍·우박 요란한 비…휴일엔 맑을듯

송고시간2019-06-14 22: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이번 주말에 곳곳에서 요란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에선 돌풍이 불고 우박도 떨어져서 주의가 필요한데요.

주말 날씨 전망을 김동혁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기자]

땡볕이 한창 지면을 달굴 6월이지만 큰 더위는 없습니다.

구름이 많이 낀 중부의 경우 서울과 춘천에서 예년 이맘때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곳곳에 비가 내린 남부에서는 대구 23.6도, 광주 23도 등 평년 기온을 5도 가량 밑돌아 초여름 답지 않게 서늘했습니다"

주말에도 내륙 곳곳으로 요란한 비가 내려 폭염 수준으로 크게 덥지는 않겠습니다.

낮부터 밤까지 서울과 경기동부, 강원과 충북, 영남 등 곳곳으로 비가 내리겠고,

시간당 20mm의 강한 비와 함께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돌풍과 천둥, 번개가 발생하는 곳이 있겠고 불안정이 가장 강한 강원 영서 남부와 경북 내륙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예상 강수량은 영서와 경북 내륙 60mm 이상, 영동에도 20~60mm로 내리는 비의 양이 많겠습니다.

수도권과 충북, 영남은 5에서 4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초여름에 우박이 떨어질 정도로 요란한 비가 오는 건 습한 바닷바람 때문입니다.

동쪽에서 수증기를 머금은 동풍이 불어오는 가운데 상공으로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머물면서, 성질이 다른 두 공기가 만나는 동쪽 지역에서 특히 비구름이 크게 발달하게 됩니다.

기상청은 휴일인 일요일에는 비구름이 모두 물러가고 전국적으로 맑아 나들이 하기에 좋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