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서울시가 길거리 단체응원을 대비해 특별 교통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5일) 월드컵경기장역이 있는 지하철 6호선의 막차 시간을 종착역 기준 16일 새벽 1시까지 연장해 상·하행 각 4회씩 총 8회 늘려 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기 종료 시각 이후인 16일 오전 4시 50분 하행 1회, 오전 5시 상·하행 각 1회씩 월드컵경기장역 출발 열차를 임시 운행합니다.

또, 서울월드컵경기장 주변을 정차하는 시내버스 271번과 571번, 710번 등 8개의 노선을 16일 오전 1시까지 연장 운행키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