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3 정치권, 軍 기강해이 질타…野 "대통령 사과해야"

정치권, 軍 기강해이 질타…野 "대통령 사과해야"

송고시간2019-06-20 21: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북한 어선이 아무런 제지없이 동해 삼척항에 입항한 사건을 놓고 정치권은 일제히 군 당국의 경계태세를 질타했습니다.

민주당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도 논란 확산 차단에 나섰고, 한국당은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정주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해상경계작전에 큰 허점이 드러났다"며 군을 향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철저한 내부 조사를 통해 뼈를 깎는 자성으로 엄중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서도 앞서 한국당이 제기한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론'을 반박하며 논란 확산 차단에 나섰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을 군사합의와 연계하는 건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이라며 "속 보이는 주장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당은 군이 이번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하려 했다며 총리나 국방장관이 아니라 대통령이 사과할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금까지도 항적기록이 확인되지 않는데 2시간 조사하고 바로 보내줬습니다. 이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습니다. 대통령께서 사과해 주십시오."

황교안 대표도 SNS에 "이번 사건은 군의 명백한 경계 실패"라며 "출항 목적, 발견 장소 등이 모두 거짓으로 확인됐다"고 적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국방장관이 유체이탈 화법으로 기강확립을 주문하고 있다"며 관련자 모두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릴 높였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의결을 추진하겠습니다."

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도 "매년 천문학적인 돈을 쓰고도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