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5 뉴욕 맨해튼 42년만에 정전…지하철·상가 '올 스톱'

뉴욕 맨해튼 42년만에 정전…지하철·상가 '올 스톱'

송고시간2019-07-14 15: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미국 뉴욕 맨해튼이 암흑의 도시로 변했습니다.

대규모 정전으로 지하철은 멈춰섰고 맨해튼의 명소인 타임스스퀘어 일부 전광판도 불이 꺼졌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토요일 저녁 뉴욕 도심이 어둠에 갇혔습니다.

거리마다 사람들과 차량이 뒤엉켰고 지하철은 멈춰섰으며 타임스스퀘어의 일부 전광판도 불이 꺼졌습니다.

미국 뉴욕 맨해튼 도심에서 현지시간 13일 변압기 화재에 따른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브로드웨이에서는 공연이 취소되거나 관객 입장이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일부 배우들은 공연 취소 뒤 거리에서 즉석 공연을 진행해 관광객이 많이 몰리기도 했습니다.

뉴욕 소방당국은 정전 지역이 맨해튼 서부 쪽에 집중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정전 원인과 관련해 전력 송전 과정에서 기계적인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외부의 개입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빌 드 블라지오 / 뉴욕시장> "우리 비상 인력들은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배치됐습니다. 이것은 제한된 정전으로 보이고요."

공교롭게도 이날은 1977년 뉴욕에서 발생한 대정전 사태의 42주년 되는 날이었습니다.

당시 뉴욕시와 북동부 교외 지역에서 25시간이나 대정전이 발생해 대규모 약탈과 방화로 이어졌습니다.


뉴욕시는 인력을 총동원해 어퍼 웨스트사이드의 상업·업무지역부터 복구 작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력 공급이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