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0 정부 日대응 모든 대책 검토…삼성 '비상경영'

정부 日대응 모든 대책 검토…삼성 '비상경영'

송고시간2019-07-14 18: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일본이 지난 12일 양자 실무협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즉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면서 우리 정부도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5박6일간 일본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비상경영 계획을 논의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우선 일본 수출 규제 강화 대응에 나서기 위해 추가경정 예산에 최대 3,000억원을 반영할 방침입니다.

관련 부서들이 긴급 요청한 금액은 1,200억원대, 원천기술 연구·개발이나 관련 기반을 다지는 데 들어갑니다.


정부는 사업 목록·증액 규모가 확정되면 국회에 예산안을 제출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규제 3대 품목 중 고순도 불화수소와 관련해 연구·개발사업에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과, 소재부품 개발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생략하는 등 절차를 줄여주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나아가 규제 품목이 늘어날 경우 그에 상응하는 주요품목 대일 수출을 제한하고, 고율관세 부과 등 정면 대응 조치들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양국 간 '경제 전면전'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만큼 최대한 신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다각적인 방안들은 다 논의는 할 수 있고요. 검토도 하고 있고…일본 상황을 봐야되겠죠. 다 염두에 두고 진행하는 거고요."

기업들도 대책 마련에 들어가거나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특히 5박 6일 일본 출장을 다녀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주말에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소재 수급현황과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일본 수입 통제가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즉 비상계획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