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14 [단독] 차 안에 아기 갇혔는데…서비스센터 '나몰라라'

[단독] 차 안에 아기 갇혔는데…서비스센터 '나몰라라'

송고시간2019-07-16 12: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최근 수입차에 아기가 갇히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스마트키가 차량 안에 있는 상태에서 문이 잠긴 건데, 해당 수입차 서비스센터에 연락했더니 '나몰라라' 해 소비자는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배삼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잠실의 대형 쇼핑센터 지하주차장, 여성이 불안한 듯 검정색 승용차 주변을 서성입니다.

유리를 통해 안쪽을 살피고, 유리창을 계속 두드리는데, 급기야 울음을 터뜨립니다.

한 살배기 아기가 차량에 탄 상태에서 차량 문이 잠긴 겁니다.

이런 상황은 119 구조대가 창문을 깨고 아기를 구조하기 전까지 30분간 이어졌습니다.

<랜드로버 차주> "평상시처럼 트렁크에서 유모차를 꺼내고 문을 닫았는데, 문이 안 열리더라고요.

휴대폰, 지갑, 가방 안에 있고 애도 안에서 울고 있는데, 앞이 캄캄해지고…"

해당 차량은 지난해 말 구입한 최신형 레인지로버 스포츠.


전문가들은 스마트키가 안에 있었던 상황에서 문 잠김 현상은 명백한 시스템 오류라고 지적합니다.


요즘 같은 무더운 날씨에 바깥에 있었다면 더 위험할 수 있었던 상황입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잠궜다는 것은 차에 시스템에 고장이 생겼다, 모빌라이저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여름철 아이가 있다든지 5~10분 자체가 안전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빠른 조치를"

당시 차주는 랜드로버 측에 차량 잠금해제 긴급서비스를 요청했지만 자신들의 서비스 사항이 아니라며 문을 열어주는 업체에 연락하라는 답변만 받았습니다.

<랜드로버 서비스센터> "도어오픈(문 개방)으로는 출동을 해드리는 서비스가 없어서 외주업체를 통해서 오픈을 해 주셔야 되시는…"

심지어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도 들었습니다.

<랜드로버 딜러사 담당자> "그런 상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저희는 운전자 매뉴얼상에 주의 문구를 남겨 놓은 겁니다. 맨 앞장에 그대로 기재가 돼 있습니다."

랜드로버 측은 취재가 시작되자 고객에게 사과 입장을 전달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위한 서비스 대응 매뉴얼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