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39 음주사고 후 숨진 후배에 누명…2심도 징역 6년

음주사고 후 숨진 후배에 누명…2심도 징역 6년

송고시간2019-08-16 14: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음주운전 사고로 동승자인 고교 후배에게 중상을 입힌 후 그대로 달아나 후배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특가법상 도주치사,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조 모 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조 모 씨는 피해자 사후 피해자가 운전했다며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감추려 하기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음주운전 일부 무죄에 대한 검찰 항소가 받아들여져 유죄 부분이 늘어났지만, 자백하고 반성한 점도 고려돼 1심과 같은 형을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