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6 조국, 사모펀드 투자 등 의혹…"국회서 답하겠다"

조국, 사모펀드 투자 등 의혹…"국회서 답하겠다"

송고시간2019-08-16 20: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거액 사모펀드 투자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조 후보자는 적법한 투자였다면서도 "국회에서 소상하게 답하겠다"며 말을 아끼고 있는데요.

나확진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재산신고 내역에 따르면 부인과 자녀는 2017년 한 사모펀드에 74억여원을 투자하겠다고 약정했습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지 2개월 후입니다.

실제 출자는 10억여원만 이뤄졌지만, 조 후보자 가족 재산인 56억여원보다 많은 금액의 투자를 약정한 배경에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출자약정 금액은 총액을 유동적으로 정한 것일 뿐 추가 납입 의무가 없다며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가족이 소유한 주식을 처분하면서 그 자금으로 법상 허용되는 펀드 투자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재산보다 많은 규모의 금액을 투자 약정했는지에 관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조국 / 법무장관 후보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습니다."

조 후보자 부인 정 모 씨와 조 후보자 남동생의 전 부인 조 모 씨 간 부동산 거래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정 씨는 2017년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씨에게 팔았는데, 조 후보자의 다주택 논란을 피하기 위한 위장매매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정 씨와 조씨는 지난달에는 부산의 한 빌라 임대차 계약을 맺었는데 소유자가 조 씨인데도 임대차 계약상 임차인으로 돼 있어 석연치 않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조 후보자가 울산대에 재직하던 1999년 조 후보자와 큰딸이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로 주소를 옮긴 것을 놓고 위장전입 의혹이 일었고, 부인이 종합소득세를 지각 납부한 것도 논란입니다.

연합뉴스TV 나확진입니다. (ra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