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42 日경찰, 한국인 절도 용의자 이례적 공개수배

日경찰, 한국인 절도 용의자 이례적 공개수배

송고시간2019-08-20 13: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경시청이 체포됐다가 도주한 한국 국적의 절도 용의자 김 모 씨를 도주 하루 만인 어제(19일) 전격적으로 언론을 통해 지명수배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경시청은 김 씨의 얼굴 사진과 치료받던 병원에서 도주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고 지명수배했습니다.


일본 경찰이 흉악범이 아닌 단순 절도 용의자를 언론까지 동원해 지명수배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혐한 감정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김 씨는 지난 13일 도쿄의 한 음식점에 들어가 계산대에 있던 현금 80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