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55 [영상] 타이태닉호 잔해 14년 만에 촬영…"급속히 부식 진행중"

[영상] 타이태닉호 잔해 14년 만에 촬영…"급속히 부식 진행중"

송고시간2019-08-22 15: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107년 전 영국을 떠나 미국으로 향하다 대서양에서 침몰한 타이태닉호의 잔해가 놀랄 만큼 급속히 부식 중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1일(현지시간) 가디언,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타이태닉호가 가라앉아 있는 북대서양의 심해에 직접 들어가 잔해를 살핀 다국적 탐사팀은 선체에서 빠른 속도의 부식이 진행되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들은 이달 초 길이 4.6m, 높이 3.7m 크기의 잠수정을 타고 3천800m 아래 해저로 5차례 내려가 타이태닉호의 상태를 살피고, 선체의 모습을 사상 처음으로 4K 고해상 영상에 담았는데요. 타이태닉호의 잔해에 탐사팀이 직접 바다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05년 이래 14년 만입니다. 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영상 :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