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0 '차 안에서 병나발'…아찔한 고속도로 역주행

'차 안에서 병나발'…아찔한 고속도로 역주행

송고시간2019-08-24 17: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어제(23일) 새벽 서울-양양간 고속도로에서 40대 남성이 술에 취한 상태로 화물차로 역주행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지만, 이 남성은 운전 중에 소주를 병째 마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터널에 화물차 한 대가 진입합니다.

터널 중간에서 이 화물차는 멈춰섭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유턴을 시도합니다.

뒤이어 오던 차량들은 유턴하는 화물차에 막히는 아찔한 광경도 연출됩니다.

차를 돌린 화물차 운전자는 터널을 거꾸로 빠져나가기 시작합니다.

<도로공사 관계자> "그 운전자가 00시 49분에 역주행을 시작했습니다. 저희가 사고를 감지를 해서 유고 상황을 바꿨죠. 그래서 사고 전파를…"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23일, 인제터널 양양 방향에서 역주행을 한 이 화물차 운전자 45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이날 0시 44분쯤 술에 취한 채 3.5t 화물차로 3km가량을 역주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씨가 전날 구입한 소주를 차 안에서 병째 마시면서 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관계자> "일단은 소주병이 PET에 들은 게 2개인가는 발견됐고, 현장에서 바로 측정을 한 거예요. 그 상황에서. 0.186%면 엄청 많이 드신 거예요."

A씨는 그동안 음주운전으로 6차례 처벌받았고, 이 가운데 4차례는 사고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