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23 정의당, 데스노트 철회…3野 "조국 사퇴해야"

정의당, 데스노트 철회…3野 "조국 사퇴해야"

송고시간2019-09-08 10: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청문회를 마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정치권의 입장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에 이어 정의당은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렸지만, 한국당을 포함한 다른 야3당은 조 후보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구하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사청문회 다음날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 직무를 잘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 상당수가 해소됐으며, 법무·검찰 개혁의 적임자임이 분명히 드러났다는 것입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상당수 의혹은 자료와 후보자의 설명을 통해 충분히 해소됐습니다. 법무·검찰 개혁에 대한 전문성과 의지를 분명히 한 만큼, 법무부 장관 직책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른바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를 넣을지 관심이었던 정의당도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한다"며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렸습니다.

후보자 부인이 기소된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사법개혁이라는 대의를 내세운 것입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입니다. 어떤 선택이 진정 사법개혁을 위한 길인가 깊이깊이 숙고해주실 것을 요청 드립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에게 법무부 장관 자격이 없고, 청와대가 임명을 철회하거나 조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법을 집행하고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도 부적격이고,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도 부적격이었습니다. 국민께 진정으로 사죄하고, 지명 철회로써 잘못된 길을 끝내야 합니다."

바른미래당은 청와대가 임명 강행을 고수한다면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청와대 결정과 별개로 국정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도 "대통령이 결단할 때"라며 부적격 입장을 분명히 한 가운데,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과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