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1 한국당 "조국 임명시 특검·국조…문재인 정권 종말 시작"

한국당 "조국 임명시 특검·국조…문재인 정권 종말 시작"

송고시간2019-09-09 07: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행시 강도높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명 때는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며, 강한 어조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휴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한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 후보자 지명철회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황 대표는 마지막 경고라면서 "임명 강행시 특검과 국정조사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범법자 조국 이제 포기하십시오.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최후통첩입니다"

한국당은 또 청와대와 여권이 '조국 지키기'를 위해 검찰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유시민 전 장관, 김두관 의원의 전화통화, 그리고 청와대 참모들의 노골적인 검찰 공격, 정권이 집단적으로 탄압의 최면에…"

앞서 특검과 국정조사 추진 방침을 밝힌 바른미래당도 지명철회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종철 / 바른미래당 대변인> "살아있는 권력을 겨누었다고 이성을 잃고 몽둥이를 휘두르는 사람들이 어떻게 권력 기관의 개혁을…"

이와 함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문 대통령에게 드리는 고언'이란 글을 통해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의 레임덕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 자녀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경력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