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14 조국 임명 기로…정기국회 후폭풍 불가피

조국 임명 기로…정기국회 후폭풍 불가피

송고시간2019-09-09 11: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여야는 상황을 예의주시중입니다.

임명을 하든 철회를 하든 적지 않은 후폭풍을 가져올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대로 여야는 청와대의 결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곧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만큼, 오늘 조 후보자 임명 문제를 결론낼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입니다.

어제(8일) 저녁 민주당이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사실상 조 후보자 적격 의사를 재확인했고, 이를 청와대에 전달해 대통령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중진 의원들도 조찬을 함께 하며 이번 논란에 대한 의견을 나눴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했습니다.

다만 검찰 개혁 필요성에 대해선 어느정도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가 조 후보자를 임명하든 하지 않든 정국에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번 결정을 계기로 다가오는 정기국회에서 여야간 갈등이 확대돼 정국이 혼란에 빠질 것이란 우려도 제기됩니다.


[앵커]

청와대의 결정을 기다리는 여야가 어떤 목소리를 내고 있는지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우선 민주당은 권력기관의 오만함을 재확인 할 수 있었다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청문회로 가슴 아팠던 국민들께 송구함을 표한다"면서도 "새로운 시작이란 자세로 심기일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 후보자 자녀 문제로 여론이 안 좋았던 점을 상기하며 "다시는 부모의 특권이 자녀에게 세습되지 않도록 교육 제도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검찰은 검찰답게 수사에 전념하고, 법무부 장관은 장관답게 검찰을 개혁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 임명이 정권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 주변엔 범죄냄새가 진동한다"며 "이미 제기된 의혹들만 갖고도 조 후보자는 법무부장관 자리에 설 수 없는 인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조국은 국론분열의 주역"이라며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