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37 與 "사법개혁 국민명령"…野 "민심 거스른 결정"

與 "사법개혁 국민명령"…野 "민심 거스른 결정"

송고시간2019-09-09 12: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임명했습니다.

야당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정국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청와대가 조국 등 6명의 장관과 장관급 후보자를 임명했습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한국당은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결국 민심을 거스르고 정의를 내팽겨치는 결정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대한민국 역사상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며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추진을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대통령께서 국민과 맞서 싸우겠단 결정을 하신 것 같다"며 맹비난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주의가 후퇴했다"며 "범 야권의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 함께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기국회 일정과 연계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께서 고뇌에 찬 결정을 내리셨다"며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완수하란 국민의 명령을 잘 수행하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임명 후에도 검찰 수사가 계속될것이란 지적에 "수사는 수사대로 하고 검찰 개혁은 검찰 개혁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기국회 일정 논의도 이번 발표 이후 논의가 멈춘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야당이 제기한 국정조사와 특검에 대해서도 "받을 수 없는 얘기"라며 "그런 얘기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