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28 문 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잠시 뒤 대국민 메시지

문 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잠시 뒤 대국민 메시지

송고시간2019-09-09 14: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잠시 뒤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인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정다예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습니다.

후보자로 지명한 지 꼭 한 달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기부 장관, 이정옥 여가부 장관 등 5명에 대한 임명도 함께 재가했는데요.

조 장관과 함께 임명한 6명 장관들의 임기는 오늘 0시, 그러니까 어제 자정을 넘긴 시간부터 시작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청와대는 임명 배경 등을 따로 밝히진 않았는데요.

잠시 뒤인 오후 2시에, 문 대통령이 임명장을 수여하며 대국민 메시지를 직접 발표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이 각종 의혹과 정치적 부담에도 조 후보자를 임명한 이유가 가장 큰 관심인데요.

잠시 뒤 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들어봐야 겠지만, 일단은 검찰을 중심으로 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단 분석입니다.

[앵커]


잠시 뒤 문 대통령이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인데 이 자리에서 어떤 메시지들이 나올까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2시 임명장 수여식은 생중계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청와대 경내 행사를 실시간으로 공개하는 경우 무척 이례적인데요.


청와대가 조 장관 임명 자체를 그만큼 큰 상징이라고 여기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직접 임명 배경을 밝힐 예정인데요.


양분화된 국민을 향한 통합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점쳐집니다.

지난 한 달간 조국 장관의 임명 적격성을 둘러싼 찬반 여론 갈등이 거셌습니다.

국회는 물론, 대학가와 시민사회까지 양분돼 조국 장관을 둘러싼 진영 갈등이 펼쳐졌는데요.

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할 수밖에 없었던 배경과 검찰 개혁을 둘러싼 의지, 그리고 주말을 넘겨 장고를 거듭한 이유를 함께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그동안 신임 장관 임명식에는 관례적으로 배우자 등 가족들이 함께 참석해왔었는데요.

검찰에 기소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오늘 임명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