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36 조국 살린 정의당 청년층 동요…긴급 처방전

조국 살린 정의당 청년층 동요…긴급 처방전

송고시간2019-09-11 20: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회의 검증 과정에서 정의당 지도부는 조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서 뺐습니다.

청년을 중심으로 불만이 커지면서 지지층 붙잡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리면 공직 후보자는 어김없이 낙마한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데스노트'.

많은 의혹과 논란에도 정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이름을 '데스노트'에 포함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입니다."

더 나아가 검찰의 수사에 대해 '정치적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정의당의 이번 선택에 대해 데스노트를 연동형 선거제 도입과 맞바꾼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이종철 / 바른미래당 대변인> "심상정 대표는 기득권을 위해 비겁한 길을 선택했습니다.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해놓고 결국 진영논리를 선택했습니다."

무엇보다 청년층에서 "흙수저의 상실감을 외면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청년 당원들의 불만을 달래고, 지지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정의당 지도부는 '정책'으로 돌파구를 열겠다는 생각입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겠습니다."

정의당은 특히 "대학입시제도 개선을 비롯해 조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불공정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