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36 [날씨] 전국 쾌청한 한가위…보름달 감상 무난

[날씨] 전국 쾌청한 한가위…보름달 감상 무난

송고시간2019-09-13 14: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민족의 대명절 추석인 오늘 전국의 하늘이 그야말로 쾌청합니다.

밤에도 내내 맑을 것으로 보여서 곳곳에서 보름달 감상하시기에 딱 좋겠습니다.

한옥마을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자세한 날씨 상황 알아봅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네, 한가위 명절 분위기에 딱 알맞은 장소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이곳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명절을 맞아서 다양한 행사가 진행 중에 있는데요.

오늘 모처럼 날씨가 굉장히 좋아서 많은 시민들이 나들이를 나와 있습니다.

다만 활동량이 많다면 다소 덥게 느껴질 수 있겠습니다.

오늘 늦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낮 동안 서울과 대전이 28도, 전주와 광주가 2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일교차가 커서 밤에는 금세 쌀쌀함이 감돌겠고요.

보름달 감상 가신다면 얇은 겉옷 하나 챙기는 편이 좋겠습니다.

밤에도 하늘이 내내 맑아서 전국 곳곳에서 보름달 감상은 무난하겠습니다.

달 뜨는 시각은 부산이 18시 26분경, 강릉이 18시 30분, 서울이 18시 38분경이 되겠습니다.

연휴 셋째날인 내일은 오늘보다 구름양이 많아지는 가운데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도 북부지역에 오후부터 밤사이 비가 살짝 지나겠습니다.

비의 양은 5mm 내외로 적기 때문에 날씨로 인한 큰 불편함은 없겠습니다.

모레는 중부와 전북 또 동해안에 비가 조금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이 지나도 아직도 연휴가 이틀이나 남아 있습니다.

마지막까지 알차게 계획 세워보시고요.

맛있는 음식도 많이 드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