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29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송고시간2019-09-14 10: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주요 사이버 해킹조직 3개를 제재 리스트에 올렸습니다.

기존 대북 제재를 이행한 것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압두고 압박의 수위를 높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재무부는 13일 북한의 국가적 지원을 받는 3개 악성 사이버 그룹을 제재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재 대상은 보안업계에서 '라자루스, 블루노로프, 안다리엘'로 불리는 해킹조직으로, 북한 정찰총국의 통제를 받고 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습니다.

이들 해킹 조직은 각국 정부의 중요 인프라 시설과 군, 금융, 제조업, 언론 등을 공격해왔습니다.

'라자루스'는 지난 2017년 12월 발생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에 연루됐고, '안다리엘'의 경우는 2016년 한국 국방장관의 개인 컴퓨터와 인트라넷에 침투를 시도했다고 재무부는 지적했습니다.

최근에는 가상화폐 쪽에도 손을 대 아시아 지역 5개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만 5억7천만 달러 상당을 빼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재무부 시걸 맨델커 차관은 "불법 무기·미사일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사이버 공격을 자행해온 북한 해킹그룹들에 대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는 이달 초 공개한 보고서에서 "추가적인 대북제재가 이뤄진다면 사이버 공격에 초점을 맞춰야한다"고 권고했습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되더라도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없이는 제재 완화도 없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한 것이란 해석입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은 북한에 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달성을 위한 협상에 돌아오길 원합니다. 목표는 아직 그대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다만 재무부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 사례를 자체 집계하지 않고 언론 보도를 인용하는 등 북한에 대한 불필요한 자극은 조절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